Home > 알림마당 > 신기술소개
이름 관리자 이메일 test@test.com
작성일 19.06.14 조회수 276
파일첨부
제목
현대·기아차, 美 자율주행 스타트업 '오로라' 전략 투자·협업…“자율주행 게임 체인저된다”

현대·기아차가 미국 실리콘밸리 자율주행 스타트업 '오로라(AURORA)'에 전략 투자하고, 자율주행 기술개발을 가속화한다. 또 오픈이노베이션을 강화해 2021년 레벨4 로봇택시 시범사업까지 추진한다.

현대·기아차는 자율주행 사업 파트너인 오로라에 전략 투자하고 독보적인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협력을 보다 강화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계기로 무결점의 완벽한 자율주행차를 조기에 출시해 '게임 체인저'로 급부상한다는 계획이다.



오로라는 2017년 미국에서 설립,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부문 월등한 기술 역량을 보유한 기업이다. 구글 자율주행 기술 총책임자였던 크리스 엄슨, 테슬라 오토파일럿 총괄 스털링 앤더슨, 우버 인식기술 개발 담당 드류 배그넬 등 세계 자율주행 기술 선구자가 모여 창립한 회사다.



오로라는 자율주행 분야 소프트웨어(SW) 솔루션 개발, 인지 및 판단 분야 각종 센서, 제어 기술, 클라우드 시스템과 연결돼 정보를 주고받는 '백엔드(Back-End)' 솔루션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된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과 크리스 엄슨 오로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1월 세계가전전시회(CES)에서 상호협력 계획을 시작했다. 이후 수소전기차(FCEV) '넥쏘(NEXO)'를 활용한 자율주행 기술을 공동 연구해 왔다. FCEV가 대용량 전지를 탑재해 안정적인 전력 공급, 장거리 주행에 장점이 있어 자율주행 시험 차량으로 적합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3사는 다양한 차량에 대한 공동 연구개발(R&D)를 확대, 현대·기아차에 최적화된 자율주행 플랫폼을 도출하는 데 역량을 집중한다. 특히 오로라의 자율주행시스템인 '오로라 드라이버(Aurora Driver)'로 인공지능(AI) 기반 기술, 인지(Perception), 판단(Control) 영역에서 협력을 보다 강화한다. 오로라 드라이버는 자율주행 차량 주변 환경을 정확히 인지하는 고성능 라이다(LiDAR)·레이더·카메라와 최적 안전 운행 경로를 도출하는 첨단 SW모듈이 탑재됐다.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사장은 “현대차그룹은 오로라 등 최고 자율주행 기술력을 갖춘 글로벌 기업과 지속 협력해 더욱 안전하고 혁신적인 자율주행 차량을 개발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오로라를 비롯해 자율주행 부문 글로벌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인텔(Intel), 엔비디아(NVIDI216A), 바이두(Baidu) 등 다양한 업체와 오픈 이노베이션427을 한층 강화한다. 2021년 친환경차를 활용한 스마트시티 내 '레벨 4' 수준 로봇택시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뒤 사용자가 운전으로부터 완전히 해방되는 '도어 투 도어(Door to Door)' 수준 기술력 확보에 전념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기존에 협업을 펼치고 있는 기업 외에도 다양한 협력 파트너를 추가로 모색해 글로벌 기술 변화에 공격적으로 대응한다는 전략이다.

이전글 IBS, 극미량 체액으로 암 진단하는 '혈소판 칩' 개발
다음글 유니콤넷, 인공지능 영상분석 솔루션 'UNI-VA' 출시
        
사이트맵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회 :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봉영로 1620, 218호(영통동, 대우월드마크), 우)16704 전화 : 031-8004-7550, 팩스 : 031-8004-7500

Copyright(c) KATI.OR.KR. All Rights Rese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