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알림마당 > 신기술소개
이름 관리자 이메일 test@test.com
작성일 22.03.06 조회수 351
파일첨부
제목
LGU+, AWS와 클라우드 기반 5G 네트워크 만든다
LG유플러스는 네트워크 인프라 개선에 활용할 미래 클라우드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AWS(아마존웹서비스) 코리아와의 네트워크 클라우드 기술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양사는 △5G 네트워크 인프라에 클라우드 기술 도입 △DX 기술을 활용한 네트워크 품질 향상 방안 연구 △AWS의 미래기술의 선제적 실증 등 협력방안에 합의했다. 특히 고객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즉각적으로 제공하면서도 안정적으로 망을 운영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다. AWS에서 제공하는 백업기술 중 5G 망에도 적용할 수 있는 기술부터 최우선적으로 개발 협력을 추진한다.



LG유플러스는 네트워크 인프라에 클라우드를 접목하는데 관심을 기울여왔다. 앞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지난 1일 MWC 2022 개최 중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클라우드로 5G 네트워크의 안전성과 보안을 강화하고, 신기술을 충분히 구현할 수 있다는 것을 체감했다"고 말하며 클라우드에 대한 기대감을 피력한 바 있다.



AWS 클라우드 기능을 기반으로 네트워크 장비를 구축하면 AI(인공지능), 머신러닝,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즉시 활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5G 장비를 효과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AWS 인프라스트럭처, 서비스, API 및 도구를 고객 온프레미스(기업이 직접 서버를 설치해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법)로 확장하는 완전 관리형 서비스인 AWS 아웃포스트 등을 도입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LG유플러스는 전국 5G 네트워크 품질을 개선하고 네트워크 장비에서 수집한 로그 정보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또 문제 해결, 성능 향상, 용량 확장, 5G 코어 애플리케이션 구축과 같은 운영작업을 안정적으로 자동화할 수 있다.



양사는 이 밖에도 AWS 최신 기술에 대한 검증을 진행하면서 클라우드 신기술을 5G 상용장비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새로운 고객의 요구 사항을 빠르게 수용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권준혁 LG유플러스 네트워크부문장은 "앞으로도 고객에게 빼어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AWS와 같은 DX 기술 선도 기업과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전글 LG엔솔, 원통형 배터리서 삼성SDI 제쳤다
다음글 "버려지는 흑연을 음극재로 만든다" 엘피엔, 300억 규모 시리즈B 라운드 추진
        
사이트맵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회 : 경기 수원시 영통구 봉영로 1620 (대우월드마크 101동 218호), 우16704,  전화 : 031-8004-7550,  팩스 : 031-8004-7500
협회부설-한국경영개발원 : 서울특별시 서초구 언남2길 10 (한경원빌딩 4층), 우06782,  전화 : 02-529-9231,  팩스 : 02-529-9236
Copyright(c) KATI.OR.KR. All Rights Rese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