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알림마당 > 신기술소개
이름 관리자 이메일 test@test.com
작성일 19.06.21 조회수 302
파일첨부
제목
IBS, 극미량 체액으로 암 진단하는 '혈소판 칩' 개발

적은 양의 체액만으로 간단하게 암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조직을 채취하지 않고 별도 처리 과정도 없어 질병 진단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기초과학연구원(IBS·원장 김두철)은 조윤경 IBS 첨단연성물질연구단 그룹리더(UNIST 생명과학부 교수)팀이 극미량 혈장에서 나노소포체를 포획, 암을 진단하는 '혈소판 칩'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나노소포체는 세포가 상호작용하는 소통 요소다. 암세포가 배출한 나노소포체를 분석하면 암 발생과 전이 여부를 진단할 수 있다. 하지만 암세포는 혈소판에 둘러싸인 형태로 이동, 전이목표에 달라붙기 때문에 분리해 내기 어려웠다.



연구팀은 혈소판 세포막을 미세유체칩에 고정한 혈소판칩으로 만들어 암세포를 둘러싼 나노소포체를 선택, 포획하는 방법으로 분리해 냈다.

나노소포체 검출 및 시각화 실험 개략도
<나노소포체 검출 및 시각화 실험 개략도>

혈소판 칩에 암환자와 건강한 사람에게서 얻은 1마이크로리터(㎕) 혈장을 떨어뜨린 결과, 암환자 혈장에서 정산인 대비 훨씬 많은 나노소포체를 검출할 수 있었다. 전이·비전이 암세포를 다룬 실험에서도 전이암세포 혈장에서 더 많은 나노소포체가 나왔다.

혈소판칩은 이전보다 훨씬 간단하고 빠른 암 발병·전이여부 진단을 가능하게 한다. 기존에는 각종 암에 맞는 특이 항체를 써야했지만 혈소판칩은 그 자체로 다양한 암을 진단할 수 있다.



진단 시간도 훨씬 빠르다. 나노소포체 분리·농축과 같은 복잡한 전처리 과정이 필요 없다. 하루 이상 걸리던 진단 시간을 수 시간 내로 줄인다.



조윤경 그룹리더는 “혈소판과 암세포 사이 친화력을 모방해 암세포에서 나온 나노소포체를 검출했다”며 “전처리 없이 극미량 혈장을 이용해도 진단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전글 SK텔레콤, 양자암호키 스위칭·라우팅 기술 개발···“네트워크를 양자암호로 보호”
다음글 현대·기아차, 美 자율주행 스타트업 '오로라' 전략 투자·협업…“자율주행 게임 체인저된다”
        
사이트맵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회 :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봉영로 1620, 218호(영통동, 대우월드마크), 우)16704 전화 : 031-8004-7550, 팩스 : 031-8004-7500

Copyright(c) KATI.OR.KR. All Rights Reseved.